편집 : 2021.1.15 금 01:41
한국노총, 정치
> 뉴스 > 정치
     
여당 대선주자들, "주도권 내가 잡는다"…주요 이슈 놓고 기싸움 '팽팽'
재난지원금지급에 이재명, '보편지급' 강조><이낙연, 전 국민 지급 검토하되 속도 조절해야"
2021년 01월 15일 (금) 00:29:50 박경태 기자 news@nbs.or.kr

여당 대선주자들, "주도권 내가 잡는다"…주요 이슈 놓고 기싸움 '팽팽'

재난지원금지급에 이재명, '보편지급' 강조><이낙연, 전 국민 지급 검토하되 속도 조절해야"

더불어민주당 내 유력한 대선주자들의 주도권 다툼이 본격화되고 있다. 주요 정책 의제를 놓고 기 싸움에 들어간 모양새다.

이낙연 대표가 먼저 거론하며 뜨거운 쟁점으로 급부상한 '코로나19 이익공유제'에 정세균 총리는 "또다른 갈등이 될 수 있다"며 견제구를 던졌다. 이재명 경기지사는 당 지도부와 설전까지 벌이며 4차 재난지원금 국면에서 또다시 '보편 지급' 카드로 존재감을 부각시키고 있다.

   
 

이 지사는 14일 국회에서 가진 군사시설보호구역 해제 당정협의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재난지원금을 보편 지원하면 그 돈을 쓰러 철부지처럼 몰려다니리라 생각하는 것 자체가 국민 의식 수준을 너무 무시하는 게 아닌가 싶다"고 했다. 전날 "방역 태세 유지를 위해서는 중앙정부와 지방자치단체가 함께 가야 한다"는 지적을 정면 반박한 것.

여권내 대선주자 1, 2위를 앞서거니 뒤서거니 하는 이 지사와 이 대표는 특히 재난지원금 이슈를 두고 대립각을 세워 왔다. 3차 재난지원금 지급 당시 당정이 선별 지급으로 가닥을 잡았는데도 이 지사는 홀로 보편 지급을 주장하며 독자적 행보를 보였다.

4차 재난지원금도 이 지사는 앞선 행보와 같이 신속한 지급을 통해 소비를 진작해야 한다며 연일 보편 지급을 강조하고 있다. 반면 전 국민 지급을 검토하되 속도 조절에 나서야 한다는 게 이 대표의 입장이다.

민주당의 한 지도부 인사는 "당장 쓰러 다니지 못하는데 왜 재난지원금을 지급해야 한다는 것이냐"며 "이 지사 말에는 어폐가 있다"고 지적했다. 이 인사는 "의원들 중에도 이 지사의 독자 행보에 피로감을 호소하는 이가 많다"고 말했다.

이 대표가 꺼내든 이익공유제를 두고도 미묘한 신경전이 감지됐다. 정 총리는 한 라디오 프로그램에 출연해 '이익공유제라는 게 어떤 것이냐'는 질문에 "저는 그런 용어를 사용하지 않는다"며 선을 그었다. 이어 "기업의 자발적 참여로 이뤄져야 하고 국민적 공감대가 형성돼야 한다"며 "법과 제도를 마련하는 과정에서 여러 논란이 일 수 있다"고 강조했다.

정세균 총리가 대선 출마에 뜻이 있다는 것은 주지의 사실이지만 코로나19 지휘 사령탑을 맡고 있는 만큼 대선과 관련한 직접적 언급은 철저히 함구하고 있다.

   
 

이날 취임 1주년을 맞은 정 총리는 "코로나 상황과 경제위기가 엄중하다. 축하 파티를 가질 상황이 아니다"며 측근들에게 당부한 것으로 전해졌다. 자신의 행보를 대선과 연결짓는 것을 조심스러워하면서도 국회 본회의 긴급 현안질의에서 강하게 야당 의원들을 몰아세우는 등 평소와 다른 태도를 보여 눈길을 끌고 있다.

이 대표가 새해 벽두부터 이슈화시켜 논란이 일었던 전직 대통령 사면론에 대해서도 이 지사와 정 총리는 거리를 두는 모습이다. 한동안 사면론에 침묵하던 이 지사는 지난 12일 처음으로 반대 입장을 밝혔다.

그는 "형벌을 가할 나쁜 일을 했다면 상응하는 책임을 지는 것이 당연하다"며 "본인들이 잘못한 바 없다고 하는데 용서해주면 '권력이 있으면 다 봐주는구나' 할 수 있다"고 경계했다.

한편 이날 이 대표 등 지도부는 코로나19 이익공유제 모범 사례로 든 LG생활건강 화장품 대리점을 방문해 현장의 의견을 청취했다. 이 대표는 현장 방문을 마친 뒤 "대기업과 가맹점 간 전속 관계에서의 이익공유뿐 아니라 플랫폼 기업도 이익공유가 될 수 있도록 여러 방식을 조합해보려 한다"고 밝혔다.

박경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한국노동방송(http://www.nbs.or.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안내  |  찾아오시는 길  |  저작권보호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서로 43 |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문화라 06942 | 등록연월일 : 2004년 06월 11일
부가통신사업신고 .서울체신청장 (2004. 2. 23) | 인터넷신문 서울특별시 아00831( 2009. 4. 8자)
대표자·발행인: 윤병학 | 개인정보관리·청소년보호 책임관 : 윤병학 news@nbs.or.kr
본 신문에 게재된 기사, 링크에 대한 모든 법적권리와 책임은 기사작성자 한국노동방송에게 있습니다.
Copyright since 2003 한국노동방송. all right reserved. mail to webmaster@nbs.or.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