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1.1.15 금 01:41
한국노총, 정치
> 뉴스 > 정치
     
정의당, 남인순 해명에 "피해사실 확인 자체가 유출" 유감 표명
2021년 01월 06일 (수) 01:11:49 윤영상 기자 bodo@nbs.or.kr

정의당, 남인순 해명에 "피해사실 확인 자체가 유출" 유감 표명

남인순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피소사실을 유출한 바 없다'고 해명한 것과 관련해 정의당은 5일 "강력한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

   
 

정의당 조혜민 대변인은 이날 국회 브리핑을 갖고 "여성인권운동을 한 여성단체 대표 출신 의원님께 재차 묻는다. 질문과 유출은 대체 무엇이 다릅니까"라며 이같이 강조했다.

조 대변인은 "피해자가 있다는 걸 인지하셨고 피해사실 확인을 서울시 젠더특보에게 한 것, 그것 자체가 유출"이라며 "이 과정이 피해자로 하여금 그리고 고 박원순 서울시장으로 하여금 무얼 암시하는지 정녕 모르는 거냐"고 비판했다. 이어 "참담하다"고 덧붙였다.

앞서 남 의원은 이날 기자들에게 보낸 문자메시지를 통해 "피소사실을 사전에 알지 못했고 유출한 바 없다"고 밝혔다.

   
 

그는 "7월 8일 오전 서울시 젠더특보에게 전화를 걸어 '박 시장 관련 불미스러운 얘기가 도는 것 같은데 무슨 일 있느냐'고 물어본 것"이라며 "구체적인 내용이나 사건의 실체에 대해 전혀 들은 바가 없기에 이렇게 질문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윤영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한국노동방송(http://www.nbs.or.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안내  |  찾아오시는 길  |  저작권보호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서로 43 |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문화라 06942 | 등록연월일 : 2004년 06월 11일
부가통신사업신고 .서울체신청장 (2004. 2. 23) | 인터넷신문 서울특별시 아00831( 2009. 4. 8자)
대표자·발행인: 윤병학 | 개인정보관리·청소년보호 책임관 : 윤병학 news@nbs.or.kr
본 신문에 게재된 기사, 링크에 대한 모든 법적권리와 책임은 기사작성자 한국노동방송에게 있습니다.
Copyright since 2003 한국노동방송. all right reserved. mail to webmaster@nbs.or.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