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1.1.15 금 01:41
한국노총, 정치
> 뉴스 > 정치
     
노영민-정우택, '충북지사 빅매치' 성사될까
노영민, 청주로 거처 이전 후 본격 행보 관측><정우택, 정중동 유지하며 지역여론 관망
2021년 01월 04일 (월) 01:34:49 윤병학 기자 ceo@nbs.or.kr

노영민-정우택, '충북지사 빅매치' 성사될까

노영민, 청주로 거처 이전 후 본격 행보 관측><정우택, 정중동 유지하며 지역여론 관망

2021년 새해가 시작되면서 1년 6개월여 앞으로 다가온 차기 충북지사 선거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3일 지역 정치권에 따르면 여당인 민주당에서는 노영민 전 대통령비서실장의 등판이 유력해 보인다.

   
 

그는 지난 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최고의 대통령님을 모시고 일했던 지난 722일은 제 인생에서 가장 영광스러운 시간이었다"고 회고했다. 그러면서 "문재인정부의 성공을 위해 함께 뛰었던 모든 분들을 기억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새해 건강과 평화를 빈다"고 덧붙였다.

노 전 실장은 당분간 휴식을 취하면서 체력을 보충할 것으로 알려졌다. 여당 관계자는 "노 전 실장은 살인적인 대통령비서실 일정을 2년 가까이 총괄하면서 피로가 겹친 상황"이라며 "충분한 휴식이 필요한 상태"라고 전했다. 차기 충북지사 선거에 출마할 것이란 전망에는 이견이 없어 보인다.

이 관계자는 노 전 실장의 충북지사 선거 출마 가능성에 대해 "당에서 요청이 오면 그때 가서 생각할 문제"라면서도 "노 전 실장의 지인은 대부분 충북사람들로, 정치 행보 여부를 떠나 계속 충북에서 거주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반면 국민의힘은 아직 마땅한 주자가 없는 실정이다. 게다가 3선 의원 경력에 주중대사, 대통령비서실장을 역임한 노 전 실장을 상대할만한 인물을 찾기도 쉽지 않다.

이런 이유로 국민의힘 전신인 새누리당과 자유한국당에서 원내대표와 당 대표 권한대행을 지낸 4선 경력의 정우택 전 의원(청주 흥덕당협위원장)이 나서야 한다는 '중진의원 역할론'이 당내 일각에서 나온다.

하지만 정 전 의원은 지난해 총선을 앞두고 등 떠밀려 지역구를 상당구에서 흥덕구로 옮긴 후 참패했고, 최근에는 당무감사위원회의 당협위원장 교체 명단에도 포함되면서 당에 대한 서운한 감정이 큰 것으로 전해졌다.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회는 지난달 24일 비공개회의를 갖고 정 전 의원을 교체 대상에서 제외했지만 상처가 컸던 만큼 정치행보 재개를 서두르지 않을 전망이다. 지역 여론 등을 살피면서 재기의 적절한 시기를 판단할 것이란 관측이다.

   
 

정 전 의원의 비서관 출신 A씨는 "일주일에 2~3차례 정 전 의원과 전화통화하지만 정계활동에 대해서는 일체 언급이 없었다"며 "여러 억측들이 나올 수 있어 오히려 행동에 조심스런 상황"이라고 했다.

윤갑근 청주 상당 당협위원장(충북도당 위원장)이 구속되면서 정 전 의원이 당초 지역구인 상당구로 옮길 것이란 추측들이 회자되면서 부담으로 작용한 것으로 해석된다.

그러나 국민의힘 충북도당 핵심관계자는 "충북의 상황이 위기"라며 "만약 윤 도당위원장의 구속기간이 길어질 상황이라면 정우택 전 의원을 도당위원장에 추천할 계획"이라고 말해 정 전 의원의 역할론은 점차 확대될 것으로 예상된다.

일각에서는 총선 후 주소지를 서울로 옮긴 정 전 의원이 다시 청주로 복귀하는 시점을 본격적인 재기의 신호탄으로 보고 있다.

윤병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한국노동방송(http://www.nbs.or.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안내  |  찾아오시는 길  |  저작권보호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서로 43 |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문화라 06942 | 등록연월일 : 2004년 06월 11일
부가통신사업신고 .서울체신청장 (2004. 2. 23) | 인터넷신문 서울특별시 아00831( 2009. 4. 8자)
대표자·발행인: 윤병학 | 개인정보관리·청소년보호 책임관 : 윤병학 news@nbs.or.kr
본 신문에 게재된 기사, 링크에 대한 모든 법적권리와 책임은 기사작성자 한국노동방송에게 있습니다.
Copyright since 2003 한국노동방송. all right reserved. mail to webmaster@nbs.or.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