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0.12.4 금 01:21
한국노총, 정치
> 뉴스 > 정치
     
"부동산정책은 패착…국민들께 죄송스러워"
이낙연 대표, 관훈클럽 초청토론회 자리에서 밝혀..."윤 총장, 중립 없으면 거취 선택해야”
2020년 11월 18일 (수) 01:58:29 윤병학 기자 ceo@nbs.or.kr

"부동산정책은 패착…국민들께 죄송스러워"

이낙연 대표, 관훈클럽 초청토론회 자리에서 밝혀..."윤 총장, 중립 없으면 거취 선택해야”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7일 정부의 부동산 대책에 대해 "우리 사회 변화를 제대로 예측하지 못한 것이 정부와 서울시의 크나큰 패착이었다"고 인정했다.

이 대표는 서울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클럽 초청토론회 자리에서 "주거 문제로 고통을 겪는 국민께 정말로 죄송하다. 가슴 아프고 송구스럽기 짝이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대표는 정부가 23번이나 부동산 정책을 내놓고도 실패한 것 아니냐는 지적에 대해 "이른바 1인 가구와 가구 분리가 폭발적으로 늘었음에도 그것에 대한 충분한 대비가 부족했다"며 "가장 뼈아픈 패착이 거기에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임대차보호3법 통과 이후 불거진 전세 대란에 대해서는 "전월세 계약갱신이 많이 늘며 공급이 줄고 수요자들은 더 어렵게 됐다. 과도기적 진통이 있다고 생각한다"며 "국토교통부가 곧 대책을 내놓을 것이니 기다려 달라"고 당부했다.

이 대표는 윤석열 검찰총장 거취를 묻는 질문에는 "그 자리에 있는 한 공직자로서 합당한 처신을 해야 한다"며 "정치적 중립 시비나 검찰권 남용 논란을 불식시킬 생각이 없다면 본인이 선택해야 할 문제"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윤 총장과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갈등 구도에 대해선 "추 장관은 비교적 화법 등 스타일 쪽에서 아쉬움이 있다는 말을 듣는 것 같다"며 "검찰개혁이 본질인데 두 사람의 싸움으로 비쳐져 몹시 아쉽다"고 말했다.

   
 

'친문(친문재인) 지지층의 눈치를 본다는 지적이 있다'는 질문에는 이 대표는 "특정 세력의 눈치를 보지는 않는다"고 반박하고, 다만 "그 분들도 같은 당원에게 지나칠 정도로 상처를 주는 건 자제해야 한다는 지혜를 가져줬으면 한다"고 말했다.

윤병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한국노동방송(http://www.nbs.or.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안내  |  찾아오시는 길  |  저작권보호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서로 43 |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문화라 06942 | 등록연월일 : 2004년 06월 11일
부가통신사업신고 .서울체신청장 (2004. 2. 23) | 인터넷신문 서울특별시 아00831( 2009. 4. 8자)
대표자·발행인: 윤병학 | 개인정보관리·청소년보호 책임관 : 윤병학 news@nbs.or.kr
본 신문에 게재된 기사, 링크에 대한 모든 법적권리와 책임은 기사작성자 한국노동방송에게 있습니다.
Copyright since 2003 한국노동방송. all right reserved. mail to webmaster@nbs.or.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