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0.10.26 월 12:10
한국노총, 정치
> 뉴스 > 정치
     
"금융이력 부족으로 대출에서 불리한 국민 1천271만명"
김병욱의원, "금융 소외 계층 위한 제도개선 시급"..."금융소외계층에도 혜택 돌아갈 수 있길"
2020년 10월 05일 (월) 11:06:47 박경태 기자 news@nbs.or.kr

"금융이력 부족으로 대출에서 불리한 국민 1천271만명"

김병욱의원, "금융 소외 계층 위한 제도개선 시급"..."금융소외계층에도 혜택 돌아갈 수 있길"

전체 국민의 4분의 1이 금융이력 부족으로 대출에서 불리한 것으로 드러나 금융 소외 계층을 위한 제도개선이 시급하다는 지적이다.

국회 정무위 민주당 김병욱 의원의 5일 나이스(NICE)평가정보에서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금융이력 부족자로 분류된 국민은 1271만5천748명. 신용등급 대상자 4천673만2천3명의 약 27%를 차지한다.

   
 

특히 20대 청년과 60대 이상의 노인이 절반 이상을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 상반기 기준 신용등급 대상자는 20세 미만 100만3천550명, 20대 331만1천31명, 30대 171만2천940명, 40대 133만8천561명, 50대 151만4천614명, 60세 이상 383만5천52명이다.

금융이력 부족자란 최근 2년 내 신용카드 실적이 없고 3년 이내에 대출 보유 경험이 없는 사람을 말한다. 쌓은 금융거래 정보가 없다 보니 신용을 제대로 인정받지 못해 낮은 신용등급으로 평가될 가능성이 높다. 신용등급이 낮으면 은행권에서 돈을 빌리기 어렵거나 높은 금리로 빌려야 하기 때문에 가뜩이나 어려운 형편에 더욱 궁핍해지기 쉽다.

실제로는 돈을 갚을 능력과 의지가 있는데도 단지 금융거래 이력이 없다는 이유로 대출이 막히는 것은 부당하다는 지적이 그래서 줄곧 이어져 왔다.

이러한 지적을 반영해 신용평가사들은 이동통신 요금과 공공요금(국민연금 보험료, 건강보험료, 도시가스·수도요금 등)을 일정 기간 이상 납부한 실적이 있다면 신용등급 책정할 때 가점을 주고 있다. 그러나 이는 고객이 직접 신용평가사 홈페이지나 고객센터에 정보제공 동의서를 제출하고 1년이 지나면 이를 갱신해야 가능하다.

   
 

김병욱 의원은 "금융이력 부족자를 금융 사각지대로부터 보호하기 위해 발의한 신용정보법이 통과한 만큼 개인의 정보이용권을 보장하는 마이데이터 사업 등을 통해 금융소외계층에도 혜택이 돌아갈 수 있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박경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한국노동방송(http://www.nbs.or.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안내  |  찾아오시는 길  |  저작권보호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서로 43 |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문화라 06942 | 등록연월일 : 2004년 06월 11일
부가통신사업신고 .서울체신청장 (2004. 2. 23) | 인터넷신문 서울특별시 아00831( 2009. 4. 8자)
대표자·발행인: 윤병학 | 개인정보관리·청소년보호 책임관 : 윤병학 news@nbs.or.kr
본 신문에 게재된 기사, 링크에 대한 모든 법적권리와 책임은 기사작성자 한국노동방송에게 있습니다.
Copyright since 2003 한국노동방송. all right reserved. mail to webmaster@nbs.or.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