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0.9.14 월 06:00
한국노총, 정치
> 뉴스 > 정치
     
추미애, "국민들께 송구스럽다"...여당, "교체는 없다"
"검은 색은 검은 색이며, 흰색은 흰색일 뿐"...구체적 해명없이 "기필코 검찰개혁 진행할 것"
2020년 09월 14일 (월) 04:54:50 박경태 기자 news@nbs.or.kr

추미애, "국민들께 송구스럽다"...여당, "교체는 없다"

"검은 색은 검은 색이며, 흰색은 흰색일 뿐"...구체적 해명없이 "기필코 검찰개혁 진행할 것"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아들 서모씨의 군 복무 특혜 의혹과 관련해서 "아들의 군 복무 시절 문제로 걱정을 끼쳐드려 국민께 정말 송구하다"라면서 공식 사과했다.

추 장관은 그러면서 제기된 의혹에 대한 구체적 해명은 없이 "기필코 검찰개혁을 완수하겠다"라며 사퇴 여론을 일축했다. 여권은 "장관 교체는 없다"는 입장을 분명히 했다.

   
 

추 장관은 13일 페이스북에서 "코로나19 위기로 온 국민께서 힘든 나날을 보내고 계신다. 이런 상황에서 아들의 군 복무 문제로 걱정을 끼쳐드리고 있다"라며 "먼저 국민들께 정말 송구하다는 말씀을 올린다"고 썼다. 추 장관의 사과는 지난해 12월27일 처음 의혹에 제기된 이후 261일 만이다.

추 장관은 "아들은 입대 전 왼쪽 무릎 수술을 받았다. 군 생활 중 오른쪽 무릎도 또 한 번 수술을 받아야 했다"며 서씨의 입대 및 병가 과정을 설명하고 "왼쪽 무릎을 수술했던 병원에서 수술받기 위해 병가를 냈다"며 "병원에선 3개월 이상 안정이 필요하다고 했지만 한 달을 채우지 못하고 병원으로 들어갔고, 남은 군 복무를 마쳤다"고 말했다.

이어 "이것이 전부다. 딱히 절차를 어길 이유가 전혀 없다"며 "불법 여부는 검찰이 수사하고 있고 묵묵히 기다리고 있을 뿐"이라고 덧붙였다. 추 장관은 불법 특혜 의혹은 강하게 부인했다. 그는 "검은색은 검은색이고, 흰색은 흰색일 뿐"이라며 "검은 것을 희다고 말해 본 적이 없다"고 말했다.

계속해서 남편의 다리 장애, 2004년 삼보일배에 따른 자신의 다리 부상, 아들의 다리 수술을 언급하며 "우리의 아픈 다리가 부끄러움이 아니라 당당히 고난을 이겨낸 위로가 될 수 있도록 더 성찰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검찰개혁 과제에 흔들림 없이 책임을 다하는 것이 국민의 뜻이고 저의 운명적인 책무라고 생각한다. 기필코 검찰개혁을 완성하겠다"고 글을 마무리했다. 추 장관은 14일부터 열리는 국회 대정부질문에서도 '소설을 쓰고 있네' 등 그동안 아들 의혹을 제기하는 야권에 쏟아냈던 고압적 발언에 대해 사과할 것으로 보인다.

여권은 추 장관의 교체 가능성은 일축했다. 민주당의 한 핵심 관계자는 "추 장관의 교체는 정식으로 논의된 바도 없고, 교체 가능성도 없다"며 "국회에서의 고압적 발언은 사과하되 아들 의혹은 '실체 없음' 수준으로 마무리될 것"이라고 말했다.

   
 

여권은 추 장관의 사과를 계기로 불공정 논란과 교체 여론이 잦아들 것을 기대하고 있다. 민주당 관계자는 "아들 논란과 관련해 법적인 문제는 없는 것으로 판단한다"며 "다만 그와 별도로 국민이 느끼는 정서는 별개여서 이를 어떻게 풀지가 과제"라고 말했다.

여권 내에서는 추 장관은 물론 정세균 국무총리가 내각 책임자로서 대정부질문에서 유감을 표명하는 방법도 거론되고 있다. 다른 지도부 의원은 "여건이 되면 이낙연 당대표가 추 장관 의혹에 대한 메시지를 낼 수도 있다"고 설명했다.

박경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한국노동방송(http://www.nbs.or.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안내  |  찾아오시는 길  |  저작권보호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서로 43 |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문화라 06942 | 등록연월일 : 2004년 06월 11일
부가통신사업신고 .서울체신청장 (2004. 2. 23) | 인터넷신문 서울특별시 아00831( 2009. 4. 8자)
대표자·발행인: 윤병학 | 개인정보관리·청소년보호 책임관 : 윤병학 news@nbs.or.kr
본 신문에 게재된 기사, 링크에 대한 모든 법적권리와 책임은 기사작성자 한국노동방송에게 있습니다.
Copyright since 2003 한국노동방송. all right reserved. mail to webmaster@nbs.or.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