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0.9.14 월 06:00
한국노총, 정치
> 뉴스 > 노동
     
올해에만 벌써 택배노동자 과로사 7명
하루 7-9시간 택배 분류작업, 과로의 원인...추석 연휴 물량 급증 대비, 인력 추가 투입 촉구
2020년 09월 08일 (화) 13:00:42 오영환기자 news6029@nbs.or.kr

올해에만 벌써 택배노동자 과로사 7명

하루 7-9시간 택배 분류작업, 과로의 원인...추석 연휴 물량 급증 대비, 인력 추가 투입 촉구

올해 과로로 인해 사망한 택배노동자 7명을 추모하고 과로사 문제를 알리기 위한 행사가 열렸다. 7일 오후 국회의사당역 2번출구에서 기자회견을 가진 택배노동자 과로사 대책위원회 관계자들이 '택배노동자 과로사 대책마련'과 '추석 전 분류작업 추가인력 투입'을 촉구했다.

   
 

올해 들어 과로로 택배노동자 7명이 사망했고, 코로나19 재확산으로 택배물량이 급증하고 있어 9∼11월 물량이 50%이상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실효성 있는 대책마련을 촉구하는 이유다.

'분류작업 인력투입'이 택배노동자 과로사 대책위원회 관계자들이 말하는 가장 실효성있는 대책이다. 하루 7∼9시간 걸리는 분류작업이 택배노동자들이 오랜 시간 일할 수 밖에 없는 근본원인이라고 이들은 말한다. 참석자들은 9∼11월동안 '한시적'으로 분류작업 인력투입을 정부와 택배사에 다시 한 번 요구했다.

기자회견 뒤 '택배노동자 과로사대책 마련하라', '제대로된 생활물류서비스법 제정하라' 등 요구사항이 적힌 펼침막을 단 택배차량들이 국회 앞을 지나 씨제이(CJ) 대한통운 본사, 광화문 우체국에 정차했다. 씨제이 대한통운 본사 앞에 도착한 택배노동자은 항의의 표시로 택배사를 향해 3초간 경적을 울리기도 했다.

   
 

한편 오는 16일까지 정부와 택배사가 대책을 마련하지 않을 경우 21일부터 분류작업 전면거부 등 직접적인 행동에 돌입하겠다고 참석자들은 밝혔다.

오영환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한국노동방송(http://www.nbs.or.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안내  |  찾아오시는 길  |  저작권보호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서로 43 |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문화라 06942 | 등록연월일 : 2004년 06월 11일
부가통신사업신고 .서울체신청장 (2004. 2. 23) | 인터넷신문 서울특별시 아00831( 2009. 4. 8자)
대표자·발행인: 윤병학 | 개인정보관리·청소년보호 책임관 : 윤병학 news@nbs.or.kr
본 신문에 게재된 기사, 링크에 대한 모든 법적권리와 책임은 기사작성자 한국노동방송에게 있습니다.
Copyright since 2003 한국노동방송. all right reserved. mail to webmaster@nbs.or.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