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0.11.30 월 21:14
한국노총, 정치
> 뉴스 > 정치
     
후보들, "위기대처" "선거책임" "시대교체" 각각 주장 해
강원 순회 합동연설회에서 민주당 3인3색 합동연설회 가져...정권 재창출 이룰 적임자 강조
2020년 07월 26일 (일) 19:09:18 박경태 기자 news@nbs.or.kr

후보들, "위기대처" "선거책임" "시대교체" 각각 주장 해

강원 순회 합동연설회에서 민주당 3인3색 합동연설회 가져...정권 재창출 이룰 적임자 강조

더불어민주당 차기 지도부를 선출하는 8/29 전당대회 레이스가 주말 권역별 합동연설회를 시작으로 본격 궤도에 올랐다.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전당대회는 사상 초유의 '온택트(언택트+온라인)' 콘셉트로 치러진다.

이날 후보자들은 합동연설에서 표심을 선점하기 위해 목소리를 높였다. 당권에 도전한 이낙연 김부겸 박주민 후보(기호순)는 각자 특장점을 들어 자신이 위기에 빠진 당을 구하고 정권 재창출을 이룰 적임자임을 강조했다.

   
 

강원도 춘천 세종호텔에서 26일 오후 열린 민주당 당대표-최고위원 후보 강원 순회 합동연설회는 대의원 70여명만 입장이 허용돼 비교적 조용한 분위기로 진행됐다. 행사 시작 전에는 "대화를 최대한 자제하라"는 안내도 나왔다.

그러나 연설회장 안팎 유세 열기와 신경전은 뜨거웠다. 이낙연 후보는 지지자들의 계속되는 사진 촬영 요청에 흔쾌히 응했다. 김부겸 후보는 이 후보를 돕고 있는 설훈 최고위원을 만나 "살살해요"라며 뼈 있는 농담을 던졌다. 박주민 후보는 연설 직전 연설회장을 돌며 대의원들에게 인사를 건넸다.

이 후보는 각종 국가적 위기에 대처했던 경험으로 쌓은 '위기의 리더십'을 강조했다.

그는 "국가와 국민, 문재인정부가 위기다. 위기의 리더십이 필요해 나섰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올해 1월까지 국무총리로 일하면서 재난에 안정적으로 대처했고, 총리 임기 뒤 코로나19 국난극복위원장으로서 코로나19 확산 방지에 노력했다"며 "그런 경험을 살려 이 위기의 극복에 앞장서겠다"고 강조했다.

이 후보는 또 "민주당을 더 두텁게 신뢰받는 정당으로 쇄신하고, 일을 하면 반드시 성과를 내는 유능한 정당으로 키우겠다"며 "약자의 아픔에 민감하게 대처하는 감수성 높은 정당으로 발전시키고 시대의 변화를 미리 알고 준비하는 미래정당으로 변모시키겠다"고 했다. 그는 연설 막바지 "모든 것을 불태워 불꽃처럼 일하겠다"며 목소리를 높여 큰 호응을 이끌었다.

김 후보는 "태풍이 오는데 선장이 '나 여기까지만 할래' 하면 안 된다"며 '책임 선장론'을 내세웠다. 이 후보가 당권을 잡은 뒤 대선에 출마하려면 내년 3월 9일 이전 사퇴해야 하는 점을 겨냥한 것이다. 김 후보는 "내년 4월 재보선이 호락호락하지 않을 것이라고 한다. 정말 그렇게 되면 11개월 뒤 대선에 영향을 미칠 것이고, 3개월 후 지방선거가 어려워질 것"이라며 "임기를 확실히 채우고 4차례의 큰 정치적 과제를 감당할 김부겸에게 기회를 달라"고 주장했다.

   
 

김 후보는 자신의 강점으로 험지 대구를 포함 다수의 선거 경험을 들었다. 그는 "지역주의와 맞섰던 노 전 대통령을 흉내내기 위해 대구로 왔다. 힘들었지만 벽을 넘어봤다"며 "선거에는 자신 있다. 영남에서 당 지지율을 10% 더 끌어올려 300만 표를 만들어내겠다"고 강조했다.

40대인 박 후보는 '젊음'을 무기로 내세웠다. 그는 "국민 속으로 들어가는 정당, 소통하는 정당을 만드는 일에 젊음이 약점이 되나. 연륜만이 정답인가"라며 "세대를 교체하자고 말씀드리는 것이 아니라 모든 세대가 함께 시대를 교체하자고 말씀드리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 후보는 프랭클린 루스벨트 전 미국 대통령이 뉴딜 개혁을 성공적으로 추진한 점을 사례로 "전환의 시대를 열고 현재의 위기를 극복키 위해 국민과 함께 하는 정당을 만들겠다"고 했다.

박경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한국노동방송(http://www.nbs.or.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안내  |  찾아오시는 길  |  저작권보호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서로 43 |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문화라 06942 | 등록연월일 : 2004년 06월 11일
부가통신사업신고 .서울체신청장 (2004. 2. 23) | 인터넷신문 서울특별시 아00831( 2009. 4. 8자)
대표자·발행인: 윤병학 | 개인정보관리·청소년보호 책임관 : 윤병학 news@nbs.or.kr
본 신문에 게재된 기사, 링크에 대한 모든 법적권리와 책임은 기사작성자 한국노동방송에게 있습니다.
Copyright since 2003 한국노동방송. all right reserved. mail to webmaster@nbs.or.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