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0.11.30 월 21:14
한국노총, 정치
> 뉴스 > 노동
     
민주노총 김명환 위원장 지도부 총사퇴키로
노사정위원회 합의안 부결에 책임 통감...27일 중앙집행위원회 갖고 비대위 체제로 전환한다
2020년 07월 24일 (금) 14:48:00 김지성 기자 kim777@nbs.or.kr

민주노총 김명환 위원장 지도부 총사퇴키로

노사정위원회 합의안 부결에 책임 통감...27일 중앙집행위원회 갖고 비대위 체제로 전환한다 

김명환 민주노동조합총연맹 위원장이 노·사·정 합의안 부결에 대한 책임을 지고 사퇴하겠다고 24일 밝혔다. 김경자 수석부위원장과 백석근 사무총장 등 지도부도 함께 물러난다. 민주노총은 김 위원장 사퇴를 공식 처리하고 27일 중앙집행위원회를 갖고 비대위 체제로 전환한다.

   
 

이날 김 위원장은 서울 중구 민주노총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자신의 사퇴를 포함한 입장을 밝혔다. 김 위원장을 포함한 지도부는 지난 2017년 말 직선으로 선출돼 임기는 올해 말까지다.

앞서 김 위원장은 전날 진행된 온라인 대의원대회에서 노사정 합의안이 부결될 경우 즉각 사퇴하겠다는 의사를 밝힌 바 있다. 결국 대의원회의에서 노사정 합의안은 투표 참여 대의원 중 61.7%의 반대로 부결됐다.

김 위원장은 "임시대의원 대회를 추진하는 과정에서 민주노총 내부의 어려움을 끼치게 된 점을 깊이 머리 숙여 사과한다. 대의원대회 투표를 통해 확인된 대의원 여러분의 뜻을 무겁게 받아들이고 수용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계속해서 "민주노총의 지도부로서 조합원, 각급 대표자들에게 제안드린 건 최종안 승인만은 아니었다"고 말하고, 그러면서 "이것을 디딤돌로 높아진 민주노총의 사회적 위상과 발언의 힘으로 취약계층, 사각지대의 노동자, 국민들과 함께 위기를 극복하고 국가자본, 노동의 책임을 다하는 실천으로 코로나19 이후 새로운 질서를 만들어 가고자 했다"고 강조했다.

   
 

김 위원장은 "저희의 실천의지는 실현되지 못하고 물러나지만 다시 현장의 노동자, 조합원으로 돌아가 그것을 실현하기 위해 노력과 활동을 멈추지 않겠다"고 했다.

민주노총이 참여하는 노사정이 22년만에 만나 어렵게 만든 노사정 합의안은 지난 1일 서명과 함께 공식 발표될 계획이었다. 그러나 민주노총 내 강경파가 김 위원장의 협약식 참석을 막아서면서 합의가 무산됐다. 지난 2일 민주노총 중앙집행위원회에 이어, 전날 대의원대회 투표에서도 노사정 합의안은 부결됐다.

ⓒ 한국노동방송(http://www.nbs.or.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안내  |  찾아오시는 길  |  저작권보호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서로 43 |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문화라 06942 | 등록연월일 : 2004년 06월 11일
부가통신사업신고 .서울체신청장 (2004. 2. 23) | 인터넷신문 서울특별시 아00831( 2009. 4. 8자)
대표자·발행인: 윤병학 | 개인정보관리·청소년보호 책임관 : 윤병학 news@nbs.or.kr
본 신문에 게재된 기사, 링크에 대한 모든 법적권리와 책임은 기사작성자 한국노동방송에게 있습니다.
Copyright since 2003 한국노동방송. all right reserved. mail to webmaster@nbs.or.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