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0.8.6 목 21:08
한국노총, 정치
> 뉴스 > 정치
     
박영순, 이스타항공 임금체불·고용승계 문제 해결 촉구
"임금체불·고용승계 선행없는 지원은 특혜...김현미, "M&A 종결 전까지 정책금융 지원 없다"
2020년 06월 30일 (화) 19:24:47 윤병학 기자 ceo@nbs.or.kr

박영순, 이스타항공 임금체불·고용승계 문제 해결 촉구

"임금체불·고용승계 선행없는 지원은 특혜...김현미, "M&A 종결 전까지 정책금융 지원 없다"

국토교통위원회 박영순 의원(민주당, 대전 대덕)이 김현미 장관으로부터 "제주항공의 이스타항공 M&A 합병이 종결되지 않으면 정책금융이 지원될 일이 없다"는 답변을 이끌어 냈다.

   
 

논란이 되고 있는 이스타항공 문제 해결을 촉구하는 박영순 의원의 질의에 이같이 답변한 것으로 노동자의 임금체불과 고용승계 문제가 해결되지 않으면 정부의 지원도 없다는 것으로 풀이된다.

박영순 의원은 29일 열린 국토교통위원회 전체회의에서 김현미 장관에게 이스타항공 노동자 문제와 관련, "200억원 대 임금체불을 그냥 놔두고 정부가 지원하는 것은 엄청난 특혜"라고 꼬집고 "임금체불을 노동자에게 떠넘기는 게 있을 수 있는 일이냐"고 추궁했다.

이에 김현미 장관은 "체불임금 등 문제가 해결돼야 M&A가 종결된다고 본다"면서 "그런 게 종결되지 않은 상황에서 정책금융이 지원될 수 없다"고 강조했다.

   
 

박영순 의원은 "이스타항공 노동자 문제에 대한 정부의 해결의지를 김현미 장관의 답변을 통해 확인했다"면서 "코로나 19 여파로 모두가 고통받고 있는 만큼 노동자들의 체불임금·고용승계 문제가 조속히 해결되고, 원만한 M&A 합병 종결을 통해 우리 경제가 다시 조속히 회복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윤병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한국노동방송(http://www.nbs.or.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안내  |  찾아오시는 길  |  저작권보호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서로 43 |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문화라 06942 | 등록연월일 : 2004년 06월 11일
부가통신사업신고 .서울체신청장 (2004. 2. 23) | 인터넷신문 서울특별시 아00831( 2009. 4. 8자)
대표자·발행인: 윤병학 | 개인정보관리·청소년보호 책임관 : 윤병학 news@nbs.or.kr
본 신문에 게재된 기사, 링크에 대한 모든 법적권리와 책임은 기사작성자 한국노동방송에게 있습니다.
Copyright since 2003 한국노동방송. all right reserved. mail to webmaster@nbs.or.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