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0.8.6 목 21:08
한국노총, 정치
> 뉴스 > 정치
     
여야 원 구성 협상 상당한 의견 접근…본회의 직전 타결 가능성도
29일 원내대표 회동서 합의키로 결정…법사위원장직 여야 조금씩 양보해 타결여부 주목 돼
2020년 06월 29일 (월) 02:11:17 박경태 기자 news@nbs.or.kr

여야 원 구성 협상 상당한 의견 접근…본회의 직전 타결 가능성도

29일 원내대표 회동서 합의키로 결정…법사위원장직 여야 조금씩 양보해 타결여부 주목 돼

여야가 28일 국회 원 구성을 놓고 마라톤협상을 이어갔지만 최종 합의에는 이르지 못했다. 다만 협상 과정에서 상당한 의견 접근을 이룬 것으로 전해졌다. 여야 원내대표는 29일 오전 최종 담판을 짓기로 해 원 구성이 극적 타결될지 주목된다.

여야 원내대표단은 이날 오후 5시쯤부터 국회에서 박병석 국회의장 주재로 회동해 3시간 넘게 마라톤협상을 가졌다. 한민수 국회 공보수석은 회동을 마친 후 "상당한 의견 접근이 있었다"며 "최종 합의 여부는 29일 오전 의장 주재 원내대표 회동에서 결정한다"고 설명했다.

   
 

박성준 민주당 원내대변인은 "내일 오전 10시면 최종 합의안이 나올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으며, 김성원 미래통합당 원내수석부대표도 이전보다 의견 접근이 됐느냐는 질문에 "그렇다"고 답했다.

박 의장은 협상 결과와 상관없이 29일 오후 2시 본회의를 열겠다는 방침이다. 여야의 원 구성 합의를 촉구하며 원 구성 시한을 29일까지 5번 연기했던 박 의장도 이번에는 결단을 내릴 전망이다. 박 의장은 이번 회기 내 3차 추경안을 통과시켜야 한다는 의지가 확고하다.

민주당은 원 구성 합의에 실패할 경우 본회의에서 정보위원장을 제외한 상임위원장 전석을 단독 선출할 계획이다. 앞서 법제사법위원장을 포함한 6개 상임위원장을 단독 선출한 민주당이 나머지 상임위원장직 선출도 통합당 없이 강행할 경우 향후 여야 협치는 더욱 어려워질 전망이다.

원 구성 협상의 핵심 쟁점은 여전히 법사위원장직이다. 민주당은 집권여당이 21대 국회 전반기 법사위원장직을 가져갔으니 20대 대통령 선거 후 선출되는 후반기 법사위원장도 여당이 맡자고 제안했다. 반면 통합당은 법사위원장 임기를 1년으로 쪼개거나 전반기는 민주당이 법사위를 맡더라도 후반기는 통합당이 가져가는 방안 등을 제시했다.

법사위를 법제위와 사법위로 나누자는 제안도 했다. 여야 모두 서로의 제안을 거부한 상황이지만 기존 강경 입장에서 조금씩 양보한 것이다.

   
 

통합당 원내 지도부는 주말 의원들을 상대로 협상에 관한 의견을 수렴했다. 그러나 전체 상임위원장을 포기하겠다고 한 중진 의원들 사이에선 반대 기류도 감지된다. 그동안 민주당에 강경하게 대응해온 통합당의 진용이 허물어질 수 있다는 판단 때문이다.

통합당 일각에선 그동안 관행에 따라 상임위 의결로 생략해온 축조심사를 법안 처리 단계마다 요구하는 방식으로 사실상 법사위의 체계자구 심사 기능을 수행해야 한다는 방안도 거론된다.

박경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한국노동방송(http://www.nbs.or.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안내  |  찾아오시는 길  |  저작권보호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서로 43 |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문화라 06942 | 등록연월일 : 2004년 06월 11일
부가통신사업신고 .서울체신청장 (2004. 2. 23) | 인터넷신문 서울특별시 아00831( 2009. 4. 8자)
대표자·발행인: 윤병학 | 개인정보관리·청소년보호 책임관 : 윤병학 news@nbs.or.kr
본 신문에 게재된 기사, 링크에 대한 모든 법적권리와 책임은 기사작성자 한국노동방송에게 있습니다.
Copyright since 2003 한국노동방송. all right reserved. mail to webmaster@nbs.or.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