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0.5.25 월 01:50
한국노총, 정치
> 뉴스 > 노동
     
전국협동조합노조, 양계지부 원거리 부당인사 철회 투쟁 개시
2020년 03월 16일 (월) 10:25:17 설향숙 기자 news0448@nbs.or.kr

전국협동조합노조, 한국양계지부 원거리 부당인사 철회 투쟁 개시   

이번달 2일 전국협동조합노조 한국양계지부는 생존권을 말살하고 행복추구권을 억압하는 원거리 인사발령에 대해 공동성명서를 발표하고 본점과 신용점 앞에서 아침, 점심, 저녁 3차례 1인 시위를 진행하고 있다.

   
 

한국양계조합장은 지난달 21일 형사소송법 위반으로 폐소하여 농협법에 의해 불명예 퇴진이 확정되었음에도 법원의 판결문 송달시점에 직무가 정지된다는 유권해석으로 퇴임 전 대규모 원거리 인사이동을 단행하였다.

이는 명백한 인사권 남용으로 전국협동조합노조 한국양계지부는 무원칙, 무형평, 무대책 인사정책에 맞서 집행간부 회의를 통해 강력한 대규모 투쟁결의대회를 결의하였으나, 코로나19 확산방지 및 국민건강을 우려해 코로나19가 진정될 때까지 집회는 자제하고 인사발령 철회를 위해 법적투쟁과 함께 인사권 남용의 피해조합원과 지부노조원들이 1인 릴레이 시위를 진행 하고 있다.

한국양계지부는 본점 조합원 교육을 시작으로 전 지회 교육을 실시할 예정이며 부당인사가 철회될 때까지 1인 시위를 계속 진행하며 추후 코로나19 상황에 대처하며 투쟁 강도를 높여나간다는 계획이다.

설향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한국노동방송(http://www.nbs.or.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안내  |  찾아오시는 길  |  저작권보호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서로 43 |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문화라 06942 | 등록연월일 : 2004년 06월 11일
부가통신사업신고 .서울체신청장 (2004. 2. 23) | 인터넷신문 서울특별시 아00831( 2009. 4. 8자)
대표자·발행인: 윤병학 | 개인정보관리·청소년보호 책임관 : 윤병학 news@nbs.or.kr
본 신문에 게재된 기사, 링크에 대한 모든 법적권리와 책임은 기사작성자 한국노동방송에게 있습니다.
Copyright since 2003 한국노동방송. all right reserved. mail to webmaster@nbs.or.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