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0.5.25 월 15:12
한국노총, 정치
> 뉴스 > 노동
     
김명환 위원장, "조선일보 폐간하라"
민주노총, 조선동아청산시민행동 피켓팅 동참..."'친일'・'반노동'・'반민족' 신문, 폐간이 마땅해"
2020년 03월 16일 (월) 10:08:07 곽상훈기자 para004@nbs.or.kr

김명환 위원장, "조선일보 폐간하라"

민주노총, 조선동아청산시민행동 피켓팅 동참..."'친일'・'반노동'・'반민족' 신문, 폐간이 마땅해"

조선동아청산시민행동(조선・동아 거짓과 배신의 100년 청산 시민행동, 이하 '시민행동')의 활동에 민주노총 가맹 산별노조들이 적극 화답하고 있는 가운데, 지난 12일 김명환 민주노총 위원장이 시민행동의 피켓팅에 동참했다.

   
 

김명환 위원장은 이날 낮 12시경 세종대로 조선일보 사옥 앞에서 진행된 피켓팅에 나서 조선일보의 폐간을 강력 촉구했다.

김 위원장은 "조선일보 100년의 역사에서 과거 친일의 역사는 차치하더라도, 더 중요한 것은 일제 식민지 치하에서 수백만에 달하는 우리 노동자들이 강제로 징용 당했고 또 전쟁터로 끌려가거나 성노예로 끌려 갔다는 사실"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 사실에 대해서 지금도 민중과 국민이 분노하고 있는데, 조선일보는 앞장서서 '다 끝났다', '이미 지나간 과거다', '덮자' 이런 식으로 피해자 분들의 상처를 헤집고 호도하고 있다"면서 "이것은 강제징용 노동자들이나 일본군 위안부를 대하는 모습에서 과거 조선일보의 친일보도 행태가 지금도 그대로 이어지고 있다는 것을 말해준다. '조선일보의 과거'가 반복되고 있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김 위원장은 조선일보가 노동자와 노동을 보도하는 행태도 강하게 비판했다. 그는 "자본의 입장만을 대변해 '경제가 어렵다'는 논리로 노동자들에게만 끊임 없는 양보를 요구하고 있다"면서 "이른바 '종북 이데올로기'와 '반북 이데올로기'를 이용해 민주노총이나 진보적인 조직들을 의도적으로 국민으로부터 고립시키려는 보도 행태를 지속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민주노총은 주장은 명확하다. 다른 것 필요없다. 폐간해라. 이것이 분명한 국민의 목소리고 민주노총의 흔들림 없는 입장"이라고 말했다.

한편 민주노총과 언론노조를 비롯한 12개 가맹 산별노조는 지난 5일 시민행동을 지지하고 운동에 동참한다는 취지의 성명을 내기도 했다.

민주노총은 '노동자의 이름으로 조선・동아의 청산을 선언한다'는 제하의 성명을 내고, "전 조합원이 이들 적폐언론에 대한 조직적인 취재거부, 시청거부, 구독취소 및 절독운동을 진행하고 왜곡편파 보도에 대해서는 법률대응을 진행할 것이며 언론개혁을 염원하는 양심적인 언론인, 사회시민세력들과 함께 조선・동아가 청산되는 그날까지 싸워 갈 것"이라고 밝혔다.

   
 

건설산업연맹은 성명 '언론이길 포기한 조선일보, 동아일보는 청산돼야 한다'에서 "언론이라는 탈을 뒤집어 쓴 채, 반민주, 반국민, 반정의로 100년간 앞장서 왔고, 이후로도 앞장설 조선・동아가 걸을 길은 고통받아 왔던 국민을 위한 최소한의 사과로 청산하는 것"이라고 강도 높게 비판했다.

금속노조도 '조선・동아의 100년 한국 언론 치욕의 한 세기를 끝내자'라는 성명을 발표하고, "우리 18만 금속노동자는 반민족・반민주・반노동 언론인 조선・동아와 그들이 세운 방송을 거부하며 우리의 공론장이 온전히 자유와 평등, 민주의 광장으로 되살아날 때까지 투쟁할 것"이라고 밝혔다.

곽상훈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한국노동방송(http://www.nbs.or.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안내  |  찾아오시는 길  |  저작권보호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서로 43 |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문화라 06942 | 등록연월일 : 2004년 06월 11일
부가통신사업신고 .서울체신청장 (2004. 2. 23) | 인터넷신문 서울특별시 아00831( 2009. 4. 8자)
대표자·발행인: 윤병학 | 개인정보관리·청소년보호 책임관 : 윤병학 news@nbs.or.kr
본 신문에 게재된 기사, 링크에 대한 모든 법적권리와 책임은 기사작성자 한국노동방송에게 있습니다.
Copyright since 2003 한국노동방송. all right reserved. mail to webmaster@nbs.or.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