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9.7.17 수 17:47
한국노총, 정치
> 뉴스 > 정치
     
민주당, 일본 수출규제 대응 위해 추경에 3천억 증액키로
이낙연 총리의 전날 요청 금액보다 많아…야권에서도 "예산 편성 필요성에 공감한다" 밝혀
2019년 07월 12일 (금) 03:31:06 박경태 기자 news@nbs.or.kr

민주당, 일본 수출규제 대응 위해 추경에 3천억 증액키로

이낙연 총리의 전날 요청 금액보다 많아…야권에서도 "예산 편성 필요성에 공감한다" 밝혀

민주당이 11일 일본의 수출규제에 대응하기 위해 3천억원 규모의 예산을 추가경정예산안 심사과정에서 증액키로 했다. 이낙연 국무총리가 전날 대정부질문에서 국회에 요청하겠다고 한 1천200억원보다 큰 규모다.

조정식 민주당 정책위의장은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 직후 브리핑에서 "일본의 수출규제 3대 품목 및 추가 규제 예상 품목을 중심으로 기술 개발, 상용화, 양산 단계 지원 등을 추경에 반영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기술개발단계 지원에서는 대일 의존도가 높은 상위 50개 핵심 품목에 대한 연구·개발 지원 예산을 확충한다. 중견기업의 소재부품 개발과 중소기업 기술자립 관련 예산도 대폭 확대한다.

또 기술이 확보됐으나 상용화가 되지 않은 제품에 대한 성능 평가도 적극 지원하기로 했다. 특히 반도체 디스플레이 성능평가 지원과 추가 수출규제 가능성이 큰 소재부품 장비 구축 등에 최대 1천억원의 예산을 반영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소재부품 기업의 설비투자 자금 지원을 확대해 수출규제 품목에 대한 국내 생산 능력을 확충키로 했다.

조 의장은 특정 국가에 대한 지나친 의존도를 탈피하려면 중장기 차원에서 소재부품 장비의 국산화 노력을 병행해야 한다고 강조하고, "경쟁력 제고와 국산화 정책 관련 예산을 2020년 정부 예산안에 적극 반영하겠다"며 "이외에도 7월 중 당정협의를 통해 소재부품 장비 경쟁력 강화 방안을 내놓을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날 증액 발표로 국회에 제출된 추경안은 본래 6조7천억원 규모에서 늘어난 '7조원 추경'이 됐다. 박찬대 원내대변인은 3천억원을 추가로 추경안에 반영하는 방법에 대해 "정부가 처음에 제안한 6조7천억원의 예산안에서 감액 후 증액하는 일반적 절차를 따를지 여부를 검토했는데 3천억원을 순수 증액하는 게 맞을 것 같다"고 설명했다.

또 전날 이 총리가 대정부질문에서 밝힌 1천200억원보다 증액 계획이 크게 늘어난 이유에 대해서는 "추가 규제 가능성이 있어 품목과 과제를 늘리는 과정에서 확장하게 됐다"고 조 정책위의장이 말했다.

기존 정부 추경안에 비판적인 야권도 일본 수출규제 관련 예산 편성 필요성에는 공감하면서 동시에 '송곳 검증'을 예고한 상태다.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한국당 간사인 이종배 의원은 통화에서 "국익에 대한 것이라면 심사에서 적극적으로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바른미래당 간사인 지상욱 의원도 원내정책회의에서 "국가를 위해서 정말 도울 것은 선도적으로 이끌어나가서 도울 것"이라면서도 "상습화되다시피 한 추경을 넣는 것은 매섭게 걷어낼 것"이라고 강조했다.

조 정책위의장은 "야당이 판단·발굴하는 추가 사업에 대해서는 열린 마음과 자세로 적극 검토해 추경에 함께 반영되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경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한국노동방송(http://www.nbs.or.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안내  |  찾아오시는 길  |  저작권보호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서로 43 한서빌딩 1310호 |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문화라 06942 | 등록연월일 : 2004년 06월 11일
부가통신사업신고 .서울체신청장 (2004. 2. 23) | 인터넷신문 서울특별시 아00831( 2009. 4. 8자)
대표자·발행인: 윤병학 | 개인정보관리·청소년보호 책임관 : 윤병학 news@nbs.or.kr
본 신문에 게재된 기사, 링크에 대한 모든 법적권리와 책임은 기사작성자 한국노동방송에게 있습니다.
Copyright since 2003 한국노동방송. all right reserved. mail to webmaster@nbs.or.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