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9.7.17 수 17:47
한국노총, 정치
> 뉴스 > 노동
     
한국노총, "ILO 기본협약 비준 동의 못할 하등의 이유 없어" 지적
EU, 한국 ILO 핵심협약 비준 불이행에 패널 소집 요청...'노동 후진국' 오명, 경제 제재 우려도
2019년 07월 08일 (월) 10:42:05 곽상훈기자 para004@nbs.or.kr

한국노총, "ILO 기본협약 비준 동의 못할 하등의 이유 없어" 지적

EU, 한국 ILO 핵심협약 비준 불이행에 패널 소집 요청...'노동 후진국' 오명, 경제 제재 우려도

유럽연합(EU)이 한국의 국제노동기구(ILO) 핵심협약 비준 노력이 불충분하다며 전문가 패널 소집을 공식 요청했다. 한국은 ILO 핵심협약 8개 중 결사의 자유(제87호, 제98호), 강제노동 금지(제29호, 제105호) 등 4개를 비준하지 않은 상태다.

   
 

고용노동부는 4일 "EU 집행위원회가 정부에 자유무역협정(FTA)의 '무역과 지속가능발전 장'에 따라 전문가 패널 소집을 공식 요청했다"며 "이유는 한국-유럽연합 자유무역협정 상 노동 조항, 즉 국제노동기구 핵심 협약 비준 노력 등에 대한 우리나라의 이행이 충분치 않다는 것"이라고 밝혔다.

전문가 패널 소집은 FTA 국가 사이에 일어난 분쟁을 해결하는 마지막 절차로 한국 정부의 이행이 미진하다고 판단되면, EU는 EU기업의 한국에 대한 투자유보, 한국 수출품의 통관절차 강화 등의 다양한 제재에 나설 수 있다. 또한 한국이 '노동권 후진국'이라는 국제적인 오명도 피할 수 없게 된다.

고용노동부는 전문가 패널 소집 요청에 대해 "유럽연합이 우리 정부의 핵심협약 비준 관련 국회에서의 처리 여부가 정치적으로 불확실하다고 판단한 것"이라며 "정부에서는 전문가 패널 선정 등의 관련 절차를 진행하고 국제노동기구 핵심 협약 비준과 관련 법 개정 등을 위한 국내 절차를 차질 없이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국노총은 이와 관련 6월 국회 여야 5당 대표들에게 서한을 보내 ILO 기본협약 비준을 촉구한 바 있다. 서한에서 한국노총은 "ILO 기본협약 비준은 한-EU FTA 등 국제통상 분쟁의 예방․조정을 위해서도 시급한 문제"라면서 "이미 국회가 비준 동의한 '한-EU FTA 협정' 및 '국제 해사노동협약' 등에는 'ILO 핵심협약의 비준 및 이행'에 관한 내용을 담고 있으므로 ILO 기본협약 비준을 동의하지 못할 어떠한 하등의 이유도 없다"고 지적했다.

ⓒ 한국노동방송(http://www.nbs.or.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안내  |  찾아오시는 길  |  저작권보호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서로 43 한서빌딩 1310호 |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문화라 06942 | 등록연월일 : 2004년 06월 11일
부가통신사업신고 .서울체신청장 (2004. 2. 23) | 인터넷신문 서울특별시 아00831( 2009. 4. 8자)
대표자·발행인: 윤병학 | 개인정보관리·청소년보호 책임관 : 윤병학 news@nbs.or.kr
본 신문에 게재된 기사, 링크에 대한 모든 법적권리와 책임은 기사작성자 한국노동방송에게 있습니다.
Copyright since 2003 한국노동방송. all right reserved. mail to webmaster@nbs.or.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