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9.6.17 월 01:14
한국노총, 정치
> 뉴스 > 노동
     
유성엽, "제3지대 만든다면 정기국회 전에 만들어야"
"개혁세력 뭉쳐야...개혁세력 하나로 뭉쳐 일하는 국회 만들어야 한다고 다짐했다" 밝혀
2019년 05월 22일 (수) 00:07:15 김지성 기자 kim777@nbs.or.kr

유성엽, "제3지대 만든다면 정기국회 전에 만들어야"

"개혁세력 뭉쳐야...개혁세력 하나로 뭉쳐 일하는 국회 만들어야 한다고 다짐했다" 밝혀

유성엽 민주평화당 원내대표는 21일 "제3지대 정당을 만든다면 정기국회 전에 해야할 것"이라고 말했다.

유 원내대표는 이날 여의도 한 식당에서 가진 출입기자단 오찬 모임에서 "국회 정상화가 이뤄지지 않는 것을 보면서 빨리 우리 개혁세력들이 다시 하나로 뭉쳐서 일하는 국회를 만들어가야 한다고 다짐했다"며 이렇게 밝혔다.

   
 

옛 국민의당을 탈당해 무소속으로 활동하고 있는 이용호·손금주 의원과 관련해선 "이용호, 손금주 의원은 평화당 입당은 좀 꺼려하지만 제 3지대를 구축하면 함께하겠다는 의사를 밝힌 상태"라고 말했다.

전날 진행된 여야 교섭단체 3당(더민주당·한국당·바른미래당) 원내대표 회동과 관련해선 "사실 어제 3당 호프 회동 때 아쉬움이 크다. 맥주 잔을 한두 잔 더 놓는 것이 그렇게 어려웠을까"라며 "이인영 민주당 원내대표가 5당 모두 같이 회동하자고 했어야 했다. 3당만 해야 한다면 평화당과 정의당은 그 전에 따로 모여서 얘기했어야 하는 것이 아닌가"라고 반문했다.

자유한국당을 겨냥해서도 "국회에 들어와서 비판할 것은 비판하고 지적할 것은 지적해야지 경제가 어려워 국민들이 힘들다고 하는데 한가하게 호프회동이나 하면서 뜸을 들이고 있다"고 비판했다.

유 원내대표는 "5월말 추경 처리는 어려울 것 같다"며 "대표연설, 시정연설을 다음주에 한다고 하더라도 아무리 빨라도 추경 처리는 6월 초순에나 가능할 것 같다"고 내다봤다.

아울러 "경기부양 대책과 관련해 그간 정부가 돈을 많이 썼는데 효과가 없고 오히려 경제가 악화되는 상황을 직시해야 한다"며 "경기부양 대책과 관련해선 추경 예산을 삭감하고 미세먼지나 포항지진 대책을 더 세워야 할 것"이라고 했다.

유 원내대표는 "한국당이 장외투쟁에서 돌아올 명분으로 개헌을 제시했는데, 한국당이 알면서 받아들이지 않는 것인지, 명분으로 인식을 못하는 것인지 모르겠다"며 "나 원내대표가 지난해 12월에 원내대표 합의할 때에도 개헌 내용이 들어 있어서 가능할 것으로 봤다"고 했다.

정계개편과 관련해선 "나 원내대표에게 바른미래당 열명 정도 데려가서 합치면 기호 1번으로 차기 총선을 치를 수 있다고하자 나 원내대표가 그 생각은 한 번도 못해봤다고 하더라"고 전했다.

   
 

같은당 박지원 의원이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민주평화당 의원들을 접촉해서 바른미래당으로 오라고 했고, 유승민 의원을 몰아내자고 제안했다'고 발언한 것을 두고선 "논의한적 없고 아는 바가 없다"고 선을 그었다.

패스트트랙에 오른 공수처 법안과 관련해선 "공수처법은 보다 확실한 권력기관 개혁 방안이 필요하다"며 "장자연, 버닝썬 사건 등을 통해 봤듯이 검찰, 경찰, 국세청 등 권력기관이 삼성과 같은 재벌과 언론사, 대형 연예기획사 뒤 봐주는 일을 뿌리 뽑아야 한다"고 했다.

ⓒ 한국노동방송(http://www.nbs.or.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안내  |  찾아오시는 길  |  저작권보호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서로 43 한서빌딩 1310호 |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문화라 06942 | 등록연월일 : 2004년 06월 11일
부가통신사업신고 .서울체신청장 (2004. 2. 23) | 인터넷신문 서울특별시 아00831( 2009. 4. 8자)
대표자·발행인: 윤병학 | 개인정보관리·청소년보호 책임관 : 윤병학 news@nbs.or.kr
본 신문에 게재된 기사, 링크에 대한 모든 법적권리와 책임은 기사작성자 한국노동방송에게 있습니다.
Copyright since 2003 한국노동방송. all right reserved. mail to webmaster@nbs.or.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