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9.5.27 월 01:24
한국노총, 정치
> 뉴스 > 정치
     
고용부, '임산부에 불법 야근' 아시아나항공 기소 의견 검찰 송치
설훈, "다른 기업들로 조사 확대해야"...아시아나항공, "비행기지연 등 불가피한 사정 있었다"
2019년 05월 13일 (월) 00:18:30 윤영상 기자 bodo@nbs.or.kr

고용부, '임산부에 불법 야근' 아시아나항공 기소 의견 검찰 송치

설훈, "다른 기업들로 조사 확대해야"...아시아나항공, "비행기지연 등 불가피한 사정 있었다"

고용부가 임산부에게 불법 '야간 노동'과 '시간외 노동'을 시킨 혐의로 아시아나항공을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산전·산후 노동자들을 상대로 한 사측의 근로기준법 위반 행위를 형사처벌한 것은 이례적으로 모성보호에 대한 사회적 인식이 제고된 결과로 여겨진다.  

   
 

아시아나항공측은 비행기 지연 등 불가피한 사정이 있었다고 해명했다.  

10일 설훈 민주당 국회의원이 고용부 여성고용정책과에서 제출받은 '아시아나항공 근로감독 중 모성보호 수사결과'에 의하면 고용부 서울남부지청은 임신 중 또는 출산 후 노동자들에게 법정 노동시간을 넘어서는 시간외 노동을 하게 한 혐의 등으로 김수천 아시아나항공 전 대표를 기소 의견으로 서울남부지검에 송치했다.

앞서 노동부는 지난해 10월 1일부터 11월 15일까지 아시아나항공을 상대로 수시감독을 실시, 모성보호 관계법령을 위반한 정황을 포착하고 조사에 들어갔다.  

이번 고용부 조사 결과 아시아나항공은 임신 노동자 8명에게 인가 없이 밤에 노동을 하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임산부를 밤 10시부터 이튿날 아침 6시 사이에 근무하게 하거나 휴일에 노동시킨 경우 근로기준법 70조 2항(야간근로와 휴일근로 제한) 위반에 해당한다.  

특히 임신 중인 여성이 야간 노동을 명시적으로 요청한 경우에도 고용부장관의 인가를 받지 않고 근무하게 하면 법 위반으로 처벌될 수 있다. 고용부의 전향적인 판단으로 그 동안 임신중인 노동자들의 동의를 받았다는 이유로 묵인돼온 야간 노동 관행에 제동이 걸리게 됐다.  

앞으로 검찰이 아시아나항공의 불법 야간 노동 혐의를 원칙대로 처벌해 재판에 넘긴다면 법원에서 2년 이하 징역 또는 2천만원 이하 벌금이 선고될 수 있다.  

법무법인 우방의 곽소영 변호사는 "모성보호는 여성의 생리적, 신체적 특질을 감안해 직장에서 여성을 특별히 보호하기 위해 시행하는 조치"라면서 "불법을 자행하는 사업장은 법과 원칙에 따라 엄하게 처벌해야 한다"고 말했다.  

아시아나항공은 산후 1년 이내 노동자 5명에게 법이 정한 테두리를 초과하는 시간외 노동을을 시킨 혐의도 받고 있다. 근로기준법 71조(시간외근로)는 산후 1년이 지나지 않은 여성에 대해 단체협약이 있는 경우라도 1일 2시간, 1주 6시간, 1년 150시간을 초과하는 시간외 노동을 부과하지 못하도록 하고 있다.

   
 

또 임신 중인 노동자 9명에게 시간외 노동을 하게 했는데 이 역시 근로기준법 74조 5항(임산부의 보호) 위반에 해당한다. 이에 대해 아시아나항공측은 "비행기 지연(출발·도착) 등 불가피한 사정에 의해 일부 위반 사례가 있었던 것으로 안다"며 "앞으로 더욱 세밀하게 살피겠다"고 밝혔다.

아시아나항공은 지난해 기준으로 직원 8,988명 가운데 여성이 4,782명 근무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설훈 의원은 "매년 고용부에서 모성보호 감독을 나갔지만 형사처벌까지 이어진 사례는 거의 없었다"면서 "다른 기업들로 조사를 확대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윤영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한국노동방송(http://www.nbs.or.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안내  |  찾아오시는 길  |  저작권보호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서로 43 한서빌딩 1310호 |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문화라 06942 | 등록연월일 : 2004년 06월 11일
부가통신사업신고 .서울체신청장 (2004. 2. 23) | 인터넷신문 서울특별시 아00831( 2009. 4. 8자)
대표자·발행인: 윤병학 | 개인정보관리·청소년보호 책임관 : 윤병학 news@nbs.or.kr
본 신문에 게재된 기사, 링크에 대한 모든 법적권리와 책임은 기사작성자 한국노동방송에게 있습니다.
Copyright since 2003 한국노동방송. all right reserved. mail to webmaster@nbs.or.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