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9.3.25 월 01:34
한국노총, 정치
> 뉴스 > 노동
     
포스코, 노조파괴 본색 드러내…민주노조 간부 세 명 해고
일방 징계위 열어 지회 집행부 해고, 정직…"포스코, 발각 시나리오대로 노조파괴 나서"
2018년 12월 14일 (금) 11:32:30 이정선 기자 news@nbs.or.kr

포스코, 노조파괴 본색 드러내…민주노조 간부 세 명 해고

일방 징계위 열어 지회 집행부 해고, 정직…"포스코, 발각 시나리오대로 노조파괴 나서"  

포스코가 민주노조 파괴를 위해 금속노조 포스코지회 간부들을 징계 해고했다. 포스코는 한대정 포스코지회장을 징계해고하고, 이철신 사무장과 김의현 기획부장을 권고 해직했다.

포스코는 11일 징계위원회를 갖고 다섯 명의 조합원에게 해고와 정직 처분을 내렸다. 포스코는 징계 대상자들이 지난 9월 23일 포스코 포항 인재창조원에 들어가 노무협력팀 직원들의 업무를 방해했다며 징계했다. 신동훈 정책부장과 황영길 지도위원에게 각각 정직 3개월과 정직 2개월 처분을 내렸다.

   
 

금속노조 포스코지회는 사측이 추석 연휴 기간 노무협력팀을 중심으로 금속노조 무력화 계획을 준비하고 있다는 사실을 접하고 포스코 인재창조원을 찾아갔다. 포스코지회는 당시 회사가 준비한 노조 대응 문건과 노사문화그룹 직원의 수첩을 통해 회사가 금속노조 파괴를 모의했다는 사실을 밝혔다.

포스코는 문건에 따라 대항 노조를 지원하는 태도를 보이고, 금속노조에 대해 악의적 비방을 하는 등 민주노조를 인정하지 않는 태도를 보여 왔다. 사측은 지회가 발견한 부당노동행위 증거에도 자신들의 불법에 입을 닫았다. 오히려 노무협력팀의 업무를 방해하고 문서를 탈취했다는 이유로 지회 간부들에 대한 징계절차에 착수했다.

노조 포스코지회는 입장문을 통해 "포스코는 언론에 노조 활동을 보장하고 대화하겠다더니, 뒤로는 노동자를 해고했다"며 "포스코가 노조와해 모의라는 부당노동행위로 사회의 손가락질을 받았다. 비난 여론이 가라앉자 부당함을 알린 노동자를 징계했다"라고 지적했다.

포스코지회는 "노조와해 공작으로 삼성 재벌 범죄자들이 쇠고랑을 차고, 쌍용차에서 해고자를 복직시키자는 사회 합의가 있었다. 포스코는 이런 사례를 교훈으로 삼기보다 시곗바늘을 뒤로 돌리고 있다"라고 사측의 조치를 비판했다.

포스코지회는 "포스코는 경북지방노동위원회가 포스코의 교섭대표 노조를 한국노총 포스코노조로 결정하자마자 준비했다는 듯 지회 지도부를 징계해고 했다"라고 덧붙였다.

노조는 포스코가 노조파괴 시나리오대로 지회 집행부를 해고했다며, 법적 조치 등 강력히 대응할 예정이다.

이정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한국노동방송(http://www.nbs.or.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안내  |  찾아오시는 길  |  저작권보호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서로 43 한서빌딩 1310호 |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문화라 06942 | 등록연월일 : 2004년 06월 11일
부가통신사업신고 .서울체신청장 (2004. 2. 23) | 인터넷신문 서울특별시 아00831( 2009. 4. 8자)
대표자·발행인: 윤병학 | 개인정보관리·청소년보호 책임관 : 윤병학 news@nbs.or.kr
본 신문에 게재된 기사, 링크에 대한 모든 법적권리와 책임은 기사작성자 한국노동방송에게 있습니다.
Copyright since 2003 한국노동방송. all right reserved. mail to webmaster@nbs.or.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