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8.12.10 월 01:34
한국노총, 정치
> 뉴스 > 정치
     
"문 대통령, 국민 우롱한 인사 강행으로 협치 기대 어려워"
한국당, "경제부총리도 없이 내년도 예산심의 받겠다는 것...국회 철저히 무시한 처사" 맹비난
2018년 11월 12일 (월) 00:50:10 박경태 기자 news@nbs.or.kr

"문 대통령, 국민 우롱한 인사 강행으로 협치 기대 어려워"

한국당, "경제부총리도 없이 내년도 예산심의 받겠다는 것...국회 철저히 무시한 처사" 맹비난

자유한국당은 경제부총리·청와대 정책실장 인사와 관련해 "문재인 정부에게 경제 성장과 협치를 기대하기는 어렵다"고 비판했다.

윤영석 자유한국당 수석대변인은 10일 인사와 관련한 논평을 통해서 "문재인 정부는 인사의 기본원칙을 무시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청와대는 김동연 경제부총리와 장하성 청와대 정책실장을 동시에 경질하고 경제부총리에 홍남기 국무조정실장, 청와대 정책실장에는 김수현 사회수석을 임명했다.

   
 

윤 대변인은 "소득주도성장론을 주도해 온 김수현 사회수석을 청와대 정책실장에 임명한 것은 문재인 정부가 실패한 소득주도성장 정책을 계속 강행하겠다는 선전포고와 마찬가지이고, 국회 예산심의 기간 중에 경질한 것은 경제부총리도 없이 2019년도 예산심의를 받겠다는 것으로 국회를 철저히 무시한 처사"라고 비난했다.

계속해서 이들이 비경제전문가라는 점에 더욱 우려를 표했다. 그는 "소득주도성장과 같은 잘못된 정책으로 경제의 3대 축인 생산, 소비, 투자가 모두 침체되어 나라의 경제가 위기상황인 가운데 이번 경제라인 인사는 비경제전문가를 발탁한 것이어서 더욱 우려스럽다"고 말했다.

또 인사 원칙을 지적하면서 "문재인 대통령은 조명래 후보자의 환경부장관 임명을 강행하여, 국민에게 약속한 '공직 인사배제 7대 원칙'을 또 스스로 어겼다. 조명래 후보자는 지난 환경부 장관 청문회에서 위장전입, 다운계약서, 부동산 투기, 논문표절 등 '공직 인사배제 7대 원칙' 에 위배되는 의혹들이 드러났다"고 강조했다.

그는 비판 수위를 높이며 "문 대통령의 조명래 후보자에 대한 임명 강행은 '공직 인사배제 7대 원칙'이라는 국민과 지킬 수 없는 약속으로 국민을 우롱했다는 것을 자인하는 것"이라며 "문 대통령은 진정 국익을 우선시 한다면 진영의 논리를 넘어서 적재적소에 필요한 인재를 등용해야 할 것"이라고 당부했다.

   
 

윤 대변인은 마지막으로 "문 대통령의 국정운영방식은 더 이상 좌시할 수 없을 만큼 위태롭다. 경제파탄의 책임자로 꼽히는 사람에게 대한민국의 경제를 맡기고, 스스로 정한 원칙도 손바닥 뒤집듯이 어기는 코드인사로는 협치와 경제성장을 기대할 수 없다"고 일침을 날렸다.
 

박경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한국노동방송(http://www.nbs.or.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안내  |  찾아오시는 길  |  저작권보호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서로 43 한서빌딩 1310호 |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문화라 06942 | 등록연월일 : 2004년 06월 11일
부가통신사업신고 .서울체신청장 (2004. 2. 23) | 인터넷신문 서울특별시 아00831( 2009. 4. 8자)
대표자·발행인: 윤병학 | 개인정보관리·청소년보호 책임관 : 윤병학 news@nbs.or.kr
본 신문에 게재된 기사, 링크에 대한 모든 법적권리와 책임은 기사작성자 한국노동방송에게 있습니다.
Copyright since 2003 한국노동방송. all right reserved. mail to webmaster@nbs.or.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