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8.12.10 월 01:34
한국노총, 정치
> 뉴스 > 정치
     
내년도 남북경제협력 예산 편성, 찬성 51.6%><반대 41.3%
·수도권, 민주당·정의당 지지층은 찬성...PK, 한국당·바른당 등 보수층은 반대 의견 보여
2018년 11월 07일 (수) 00:37:20 윤영상 기자 bodo@nbs.or.kr

내년도 남북경제협력 예산 편성, 찬성 51.6%><반대 41.3%

·수도권, 민주당·정의당 지지층은 찬성...PK, 한국당·바른당 등 보수층은 반대 의견 보여

올해보다 약 1.5배 증액된 내년도 남북경제협력 예산 편성에 대해 찬성 의견이 반대 의견보다 우세한 것으로 조사됐다.  

정부는 최근 국회에 제출한 새해 예산안에서 남북 철도·도로 연결, 개성공단 등 내년도 남북경제협력 예산을 올해보다 46.4% 증액한 5044억원을 편성했다.  

   
 

이에 대해 자유한국당 등 보수 야당이 대폭 삭감하겠고 예고한 가운데 CBS 의뢰로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가 내년도 남북경제협력 예산 편성에 대한 국민여론을 조사한 결과 51.6%가 '남북관계 개선에 발맞춰 필요한 것이므로 찬성한다'고 응답했다.  

반면 '비핵화가 담보되지 않은 상황에서 예산 낭비이므로 반대한다'는 응답은 41.3%로 집계됐다. '잘 모르겠다'는 대답은 7.1%. 

세부적으로는 부산·울산·경남(PK)과 60대 이상을 제외한 모든 지역과 연령, 민주당·정의당 지
지층, 진보층과 중도층에서 찬성 여론이 대다수이거나 우세한 걸로 조사됐다.

반면 PK, 자유한국당·바른미래당 지지층과 무당층, 보수층에서는 반대가 대다수이거나 우세한 것으로 나타나 대조를 이뤘다.  

연령대별로는 40대(찬성 62.7%, 반대 35.3%), 50대(51.9%, 39.8%), 30대(51.8%, 42.5%)에서는 찬성 여론이 절반을 넘었고 20대(48.0%, 43.5%)에서도 찬성이 다소 우세했다. 60대 이상(찬성45.2%, 반대 44.8%)에서는 찬반 양론이 팽팽하게 맞서는 것으로 조사됐다.

지지정당별로는 민주당(찬성 82.0%, 반대 10.9%)과 정의당(70.9%, 19.5%) 지지층에서는 찬성 여론이대다수인 반면 자유한국당(6.6%, 90.2%)과 바른미래당(17.6%, 70.4%) 지지층에서는 반대가 대다수로 나타났다.  

무당층(26.1%, 64.6%)에서도 반대가 크게 우세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념성향별로는 진보층(찬성 76.6%, 반대 15.9%)에서는 찬성 여론이 대다수였고 중도층(49.1%, 45.5%)에서도 찬성이 다소 우세했다.  

반면 보수층(찬성 24.1%, 반대 73.4%)에서는 반대가 대다수로 나타났다.

   
 

지역별로는 찬반이 엇갈렸다. 광주·전라(찬성 71.4%, 반대 20%), 대구·경북(53.6%, 38.7%), 대전·충청·세종(50.9%, 42.8%), 경기·인천(50.9%, 44.7%), 서울(49.1%, 42.5%) 순으로 찬성 여론이 우세했다.

그러나 부산·울산·경남(39.4%, 49.8%)에서는 반대가 다수로 나타났다. 이번 조사는 지난 2일 만 19세 이상 국민 500명에게 무선(80%)·유선(20%) 자동응답 임의전화걸기 방식으로 실시했다.  

통계보정은 2018년 7월 말 행정안전부 주민등록 인구통계 기준 성·연령·권역별 가중치 부여 방식으로 이뤄졌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4.4%포인트, 응답률은 6.9%(7247명에게 접촉해 최종 500명이 응답 완료)다.  

윤영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한국노동방송(http://www.nbs.or.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안내  |  찾아오시는 길  |  저작권보호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서로 43 한서빌딩 1310호 |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문화라 06942 | 등록연월일 : 2004년 06월 11일
부가통신사업신고 .서울체신청장 (2004. 2. 23) | 인터넷신문 서울특별시 아00831( 2009. 4. 8자)
대표자·발행인: 윤병학 | 개인정보관리·청소년보호 책임관 : 윤병학 news@nbs.or.kr
본 신문에 게재된 기사, 링크에 대한 모든 법적권리와 책임은 기사작성자 한국노동방송에게 있습니다.
Copyright since 2003 한국노동방송. all right reserved. mail to webmaster@nbs.or.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