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8.12.10 월 01:34
한국노총, 정치
> 뉴스 > 노동
     
공무원노조, 박근혜 정권 노조파괴 철저 수사 촉구
노조탄압 낱낱이 밝히고 관련자 처벌" 성명 발표..."적폐청산에 모든 힘 다해 나갈 것"
2017년 10월 19일 (목) 00:52:50 오재민기자 news3@nbs.or.kr

공무원노조, 박근혜 정권 노조파괴 철저 수사 촉구

노조탄압 낱낱이 밝히고 관련자 처벌" 성명 발표..."적폐청산에 모든 힘 다해 나갈 것"

전국공무원노동조합이 최근 박근혜 정권의 노동탄압 지시 문건 공개와 관련해 16일, '노조파괴 공작정치'에 대한 철저한 수사와 관련자 처벌을 촉구하는 성명을 발표했다.

공무원노조는 이날 성명에서 "박근혜 정권의 경악할 불법범죄 행위에 대해 한 점 의혹 없이 낱낱이 밝혀야 한다"며 “이명박, 박근혜 정권에서 벌어진 모든 노조 탄압행위에 대해 철저히 수사하고 관련자를 처벌하라"고 요구했다.

   
 

12일, 한겨레를 통해 더불어민주당 이재정 의원실이 공개한 ‘2015~2016 청와대 비서실장 지시사항 이행 및 대책’ 문건에 따르면 박근혜 정권의 민주노총과 전교조, 공무원노조 등에 대한 구체적 탄압 지시가 기록돼 있다.

특히 공무원노조와 관련해 이병기 전 비서실장은 “문제 인사들이 위원장에 출마하지 못하도록 불법 사항을 신속히 수사하라”고 지시하는 등 노조 선거에도 개입했다.

이에 대해 공무원노조는 "현 공무원노조 집행부의 선거를 사법 권력을 동원해 개입한 것으로 명백한 민주노조 탄압행위"라며 "당시 위원장과 사무처장 후보자가 선거운동 기간 동안 갑자기 휴가를 취소당하고 복귀명령을 받는 등 정황이 있다"고 주장했다.

또한 이병기 전 비서실장 재임기간 동안 노조 간부 징계 추진 및 검찰 고발, 사무실 폐쇄, '비합법단체'로 폄훼하는 등 노조 탄압이 이어졌다고 지적했다.

노조는 "이 같은 사례는 박근혜 정권의 적폐 중 일부가 드러났을 뿐"이라며 "공무원노조는 불의한 정권이 만든 반노동, 반민주, 반민중, 반평화 적폐청산에 모든 힘을 다해 나서겠다"고 밝혔다.

ⓒ 한국노동방송(http://www.nbs.or.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안내  |  찾아오시는 길  |  저작권보호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서로 43 한서빌딩 1310호 |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문화라 06942 | 등록연월일 : 2004년 06월 11일
부가통신사업신고 .서울체신청장 (2004. 2. 23) | 인터넷신문 서울특별시 아00831( 2009. 4. 8자)
대표자·발행인: 윤병학 | 개인정보관리·청소년보호 책임관 : 윤병학 news@nbs.or.kr
본 신문에 게재된 기사, 링크에 대한 모든 법적권리와 책임은 기사작성자 한국노동방송에게 있습니다.
Copyright since 2003 한국노동방송. all right reserved. mail to webmaster@nbs.or.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