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9.7.17 수 17:47
한국노총, 정치
> 뉴스 > 경제
     
정용진, 사장단회의에서 '위기에서 살아남는 경영' 강조
2017년 09월 27일 (수) 02:46:25 최용대 기자 press3@nbs.or.kr

정용진, 사장단회의에서 '위기에서 살아남는 경영' 강조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이 '위기에서 살아남을 수 있는 경영 전략'을 강조하고 나섰다.  

26일 신세계에 따르면 정 부회장은 최근 사장단 회의에서 "매출이 최대 30%까지 줄어드는 상황에서도 살아남을 수 있게 경영 전략을 세워야 한다"고 당부했다.

   
 

정 부회장은 이어 "지금부터 미리미리 비효율 자산을 정리하고 재무 구조를 개선해 향후 위기가 닥쳤을 때 진짜 실력을 발휘할 수 있어야 한다"며 사전 구조조정 필요성을 역설했다.

그는 "외환위기(IMF) 때 신세계가 한 차례 도약했듯 또다시 위기를 기회로 만들기 위해서는 미리미리 몸집을 가볍게 만들 필요가 있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룹과 직결된 한국 내수시장은 앞으로 더욱 위축될 수 있다고 정 부회장은 우려했다. 미국의 지속적인 기준금리 인상 움직임 속에서 국내 금리도 오를 여지가 많다. 이에 가계부채 부담이 더욱 커진 국민의 소비 여력이 줄어들 것이라는 게 정 부회장의 관측이다.

문재인정부 들어 거세지고 있는 유통 규제와 내년 최저임금 인상 등도 신세계에 악재가 될 수밖에 없다. 
 

최용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한국노동방송(http://www.nbs.or.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안내  |  찾아오시는 길  |  저작권보호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서로 43 한서빌딩 1310호 |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문화라 06942 | 등록연월일 : 2004년 06월 11일
부가통신사업신고 .서울체신청장 (2004. 2. 23) | 인터넷신문 서울특별시 아00831( 2009. 4. 8자)
대표자·발행인: 윤병학 | 개인정보관리·청소년보호 책임관 : 윤병학 news@nbs.or.kr
본 신문에 게재된 기사, 링크에 대한 모든 법적권리와 책임은 기사작성자 한국노동방송에게 있습니다.
Copyright since 2003 한국노동방송. all right reserved. mail to webmaster@nbs.or.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