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9.8.19 월 01:42
한국노총, 정치
> 뉴스 > 경제
     
대기업, 상반기 영업익 급증에도 '고용'은 줄여
삼성, SK 등 실적 증가에도 고용 줄여…현대차 등 실적 부진에도 고용 늘려 대조적
2017년 08월 17일 (목) 11:49:21 박재완기자 jwhk66@nbs.or.kr

대기업, 상반기 영업익 급증에도 '고용'은 줄여

삼성, SK 등 실적 증가에도 고용 줄여…현대차 등 실적 부진에도 고용 늘려 대조적

국내 30대 그룹의 상반기 실적이 반도체 호황에 힘입어 전년 동기대비 48%나 급증했음에도 고용은 0.4%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조선 3사의 실적 악화가 고용 감소의 핵심 원인이었다. 

그룹별로는 삼성, SK 등 12개 그룹이 실적 증가에도 고용을 줄였고, 반대로 현대차 등 6개 그룹은 실적 부진에도 고용을 늘렸다. 

   
 

17일 기업 경영성과 평가사이트 CEO스코어(대표 박주근)가 국내 30대 그룹 계열사 중 반기보고서를 제출한 260개사의 실적과 고용 현황을 조사한 결과, 올 상반기 영업이익은 총 53조1,293억 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47.9%(17조1,973억 원)나 급증했다. 

반면 고용은 96만3,580명으로 1년 전에 비해 0.4%(3,415명) 줄어들었다.

올 상반기 30대 그룹의 실적 호전은 반도체 부문이 주도했다. 올 상반기 삼성전자의 영업이익은 반도체 호황에 힘입어 103.8%(6조9,289억 원)나 급증했고, SK하이닉스 역시 478%(4조4,553억 원)나 폭증했다. 양사를 제외할 경우 30대 그룹 영업이익 증가율은 20.5%(5조8,131억 원)로 전체 증가율(47.9%)의 절반 이하로 줄어든다. 

그룹별로는 삼성(128.6%), LG(108.1%), 한진(154.8%) 등 20개 그룹의 영업이익이 증가했고, 반대로 금호아시아나(-67.1%), 에쓰오일(-60.2%), 효성( -32.6%) 등 9개 그룹은 감소했다.

30대 그룹 실적이 대폭 호전됐음에도 고용은 소폭 감소했다. 심각한 경영난을 겪고 있는 조선 3사가 8,300여 명을 줄인 게 주요 원인이었다. 현대중공업은 무려 23.0%를 줄였고, 대우조선해양(18.6%), 삼성중공업(6.8%)도 크게 줄였다.

그룹별로 보면, 반기보고서를 제출한 29개 그룹 중 고용을 줄인 곳이 15곳이나 됐다.  

이 가운데 현대중공업그룹은 18.3%나 줄였고, OCI(6.7%)와 두산(1.3%)그룹도 실적과 고용이 동반 악화됐다. 반대로 실적 호전에도 불구하고 고용을 줄인 곳은 삼성(영업익 128.6%↑, 고용 0.4%↓), SK(85.4%↑, 고용 0.3%↓), 포스코(18.1%↑, 1%↓) 등 12개 그룹이나 됐다. 

30대 그룹 중 고용을 늘린 그룹은 14곳이었다. 이 중 실적 호전을 바탕으로 고용을 늘린 곳은 LG(영업익 108.1%↑, 고용 1.3%↑), 롯데(11.0%↑, 1.2%↑), 한화(36.5%↑, 0.6%↑) 등 8곳이었다. 

반면 현대차(영업익 16.6%↓, 고용 0.9%↑), 금호아시아나(67.1%↓, 3.1%↑) 등 6개 그룹은 실적 부진에도 고용을 늘렸다.

박재완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한국노동방송(http://www.nbs.or.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안내  |  찾아오시는 길  |  저작권보호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서로 43 한서빌딩 1310호 |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문화라 06942 | 등록연월일 : 2004년 06월 11일
부가통신사업신고 .서울체신청장 (2004. 2. 23) | 인터넷신문 서울특별시 아00831( 2009. 4. 8자)
대표자·발행인: 윤병학 | 개인정보관리·청소년보호 책임관 : 윤병학 news@nbs.or.kr
본 신문에 게재된 기사, 링크에 대한 모든 법적권리와 책임은 기사작성자 한국노동방송에게 있습니다.
Copyright since 2003 한국노동방송. all right reserved. mail to webmaster@nbs.or.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