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9.8.19 월 01:42
한국노총, 정치
> 뉴스 > 경제
     
"직장인 이직 사유로 연봉 및 처우 불만족 첫손에 꼽혀"
2017년 06월 05일 (월) 12:25:55 오재민기자 press3@naver.com

"직장인 이직 사유로 연봉 및 처우 불만족 첫손에 꼽혀"

직장인 10명 중 4명은 연봉 및 처우에 대한 불만족 때문에 이직을 결심한 것으로 나타났다. 

   
 

구인구직 매칭플랫폼 '사람인'이 이직 경험이 있는 직장인 1천93명을 대상으로 '이직을 결심한 이유'에 대해 조사한 결과, '연봉 및 처우에 대한 불만족'(44.9%)을 1위로 꼽았다. 

다음으로는 '경력 향상(자기계발 등)을 위해'(11.4%), '기업 문화와 가치가 맞지 않아서'(10.8%), '업무에 대한 성취감이 낮아서'(9.5%), '현 직장보다 좋은 대우의 이직 제안으로'(8.7%), '팀장, 동료 등과의 불화로 인해'(8.1%) 등이 있었다.

첫 이직을 한 시기는 '1년차'(20.8%)가 가장 많았으며, '2년차'(20.4%)가 아주 작은 차이로 바로 뒤를 이었다. 다음으로는 '3년차'(16.1%), '1년 미만'(14.3%), '4년차'(7.9%), '5년차'(7.9%) 등의 순이었다.

직장인들은 첫 이직을 하기에 적합한 시기는 언제라는 질문에는 '3년차'(42.8%, 복수응답)가 1위를 차지했다. 계속해서 '2년차'(23.2%), '5년차'(18.9%), '1년차'(13%), '4년차'(11.2%), '1년 미만'(4.9%) 등의 순으로 실제 첫 이직을 한 시기보다는 조금 더 오래 근무하는 것이 적당하다고 생각하고 있었다.

또, 경력관리 차원에서 1개 기업당 적절한 평균 재직기간을 묻는 질문에도 '3년'(34.6%)이라는 응답이 가장 높았다. 이어 '5년'(23.8%), '2년'(16.2%), '4년'(6.2%), '1년'(5.2%) 등의 순으로 답했다.

응답자 중 32.8%는 낮춰서 이직한 경험이 ‘있다’라고 답했다. 그 이유로는 '이직할 직장의 직위 체계가 달라서'(43.5%, 복수응답)가 가장 많았으며, 뒤이어 '빨리 이직하고 싶어서'(23%), '이전 직장보다 연봉을 높게 받아서'(19.3%) 등의 이유를 들었다. 

한편, 이직에 대한 주위의 반응에 대한 질문에서는 '긍정적이다'라는 응답이 79.2%로 다수의 직장인들이 이직에 대해 긍정적 인식을 가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 한국노동방송(http://www.nbs.or.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안내  |  찾아오시는 길  |  저작권보호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서로 43 한서빌딩 1310호 |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문화라 06942 | 등록연월일 : 2004년 06월 11일
부가통신사업신고 .서울체신청장 (2004. 2. 23) | 인터넷신문 서울특별시 아00831( 2009. 4. 8자)
대표자·발행인: 윤병학 | 개인정보관리·청소년보호 책임관 : 윤병학 news@nbs.or.kr
본 신문에 게재된 기사, 링크에 대한 모든 법적권리와 책임은 기사작성자 한국노동방송에게 있습니다.
Copyright since 2003 한국노동방송. all right reserved. mail to webmaster@nbs.or.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