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1.1.15 금 01:41
한국노총, 정치
> 뉴스 > 문화
     
철새 먹이 및 휴식제공 농가 손실 보상 확대 실시
2004년 04월 01일 (목) 00:20:04

환경부는 철새의 먹이 및 휴식공간을 제공하는 농가에 손실을 보상해주는 '생물다양성관리계약제도'를 9개 시.군의 철새도래지로 확대 실시한다고 밝혔다.

이로써 사업지역은 2002년 군산, 해남, 창원에 이어 지난해에는 김제와 서산이 추가되었고 올해 철원, 홍성, 서천, 김포시가 추가됨으로써 모두 9개 지역으로 확대된다.

생물다양성관리계약제도는 농민들과 지자체 간에 계약을 맺고 △철새먹이를 위해 보리농사를 짓거나 △추수 후 농작물을 남겨 놓는 경우 △친환경 농사를 짓거나 △겨울철에도 논에 물을 가두어 철새 쉼터를 제공할 경우 손실을 보상해 주는 제도로, 생태계 우수지역을 보전할 목적으로 시행하고 있다.

철원군의 경우에는  지역적 특성을 고려하여  벼 수확시에 논에 떨어진 낙곡을 철새들의 먹이로 활용하거나 적설기에 먹이주기 행사장소로 제공할 수 있도록 추심경을 하지 않는 주민에게 이듬해의 경운비용에 상당하는 비용(30만원/ha)을 보상하는 '추심경(秋深耕) 금지 제도'를 새로이 도입하였다. 

특히 올해는 볏짚을 존치하여 철새에게 먹이와 쉼터를 제공하는 '볏짚존치계약제도'를 서산시에서 시범적으로 실시키로 하였다.

환경부는 사업시행의 효과를 높이기 위해 보상 단가를 현실화하고, 대상사업지역 선정 시 차량 또는 사람의 출입이 빈번한 곳은 제외토록 하였다.

한편 사업시행지역에서는 지난해 겨울 조류 센서스 결과 철새의 개체수가  3천여 마리에서 많게는 34만여 마리까지 조사되었다.

생물다양성관리계약제도는 지난 2002년부터 도입․시행되고 있으며, 지방자치단체의 장과 熾ち岺括?생태계 보전을 위한 계약을 체결하고, 계약내용의 이행에 따른 손실을 보상하는 주민참여의 자연환경보전제도로 금년도 지원금액은 23억 6천만원(국고 7억1천만원, 지방비 16억 5천만원)이다.

조 아 라 기자 eluo52@nbs.or.kr

ⓒ 한국노동방송(http://www.nbs.or.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안내  |  찾아오시는 길  |  저작권보호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서로 43 |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문화라 06942 | 등록연월일 : 2004년 06월 11일
부가통신사업신고 .서울체신청장 (2004. 2. 23) | 인터넷신문 서울특별시 아00831( 2009. 4. 8자)
대표자·발행인: 윤병학 | 개인정보관리·청소년보호 책임관 : 윤병학 news@nbs.or.kr
본 신문에 게재된 기사, 링크에 대한 모든 법적권리와 책임은 기사작성자 한국노동방송에게 있습니다.
Copyright since 2003 한국노동방송. all right reserved. mail to webmaster@nbs.or.kr